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내일부터 '완화된 거리두기'…정부, "유흥업소 운영시간 밤10시 지켜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오는 18일 2주간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는 가운데, 정부가 3단계 지역의 유흥시설은 운영시간을 오후 10시로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일부 비수도권 지자체에서 유흥시설 등도 운영 시간을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운영시간 제한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전국적으로 동일한 조치가 필요해서 숙의 끝에 결정한 조치”라고 말했다.

이어 권덕철 장관은 “해당 지자체는 운영시간을 22시까지로 시행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내일부터 2주간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이 시행된다고 해서 긴장을 풀면 안 된다는 취지다.

이어 권 장관은 “성급한 방역수칙 완화로 급격한 유행 확산을 겪고 있는 외국 사례가 주는 교훈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에 2주간 위험도가 낮은 시설과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완화하기로 했다. 비수도권은 식당·카페 영업시간이 오후 10시에서 오후 12시로 늘어났다. 다만 유흥시설 6종은 기존대로 오후 10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 하지만 광주시는 유흥시설도 영업시간을 자정까지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10월의 남은 2주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발걸음을 내딛는 데 있어 마지막 고비가 될 것”이라면서 “다음 달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을 진행할 수 있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밝혔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