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멍청한 새X” 관사 가로채고 밭일 강요…ADD간부 황당 갑질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채용 1년 안된 신입 상대로

ADD, 감사에서 ‘중징계’

조선일보

국방과학연구소./연합뉴스


신입 직원들에게 휴일 집안 농사일을 강요하는 등 ‘직장 내 괴롭힘’을 일삼아온 국방과학연구소(ADD) 간부가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17일 나타났다.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이 이날 ADD에서 받은 감사보고서를 보면, ADD 반장급 간부 A씨는 지난해 3~9월 복수(複數)의 부하 직원들에게 다양한 갑질·폭언·위협 등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자들은 당시 채용 만 1년도 안 된 신입 청원경찰이었다.

A씨는 지난해 3월 휴일에 충남 태안 모친 소유 밭으로 부하 2명을 불러 양파 수확 등을 시키기도 했다. 6월에는 휴가 중이거나 근무 후 휴식 중인 부하들을 불러 고구마 모종을 심는 작업을 시켰다. 피해자들은 “우리는 무임 노동자 취급을 받는데 A씨의 형은 일도 안 하고 골프 스윙 연습을 해서 불쾌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DD는 또 A씨가 “멍청한 새X, 그거 하나 똑바로 못 하냐” 등 폭언을 부하에게 공개적으로 하거나, 정문에서 서서 근무하는 부하를 상대로 차량으로 돌진, 위협을 가한 사실도 있었다고 판단했다. A씨는 자신이 관사(官舍)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결혼을 앞두고 있던 부하의 관사 신청을 하지 않도록 요구하기도 했다. A씨는 이미 관사 입주 혜택을 받았지만, 본인 소유 주택을 매각 후 다른 집으로 이사할 동안 거처가 필요해지자 신혼부부 가산점을 받아 관사에 들어가려는 부하에게 “다음에 신청하라”고 했다는 것이다.

A씨는 이밖에도 ▲자신에 대한 부하들의 근무평가 내역을 부당하게 확인하거나 ▲부하들의 휴가를 부당하게 제한하고 ▲조기에 퇴근하면서 출입증을 대리로 찍게 하는 등 다양한 비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ADD는 지난 6월 감사에서 A씨에 대해 “다수 청경들에게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줬으며 비위의 정도도 심하고 고의성이 있었다는 정황과 증거도 상당하다”고 했다. ADD는 청경들에게 회식·음주 강요 등 갑질을 한 팀장 B씨에겐 경징계, 부서장 C씨에겐 관리·감독 소홀 책임을 물어 경고 조치했다.

강대식 의원은 “2021년 대한민국에서 상상도 하기 어려운 이러한 직장 내 괴롭힘이 재발하지 않도록 당국이 철저히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