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0·70년대 영화계 스타' 원로배우 최지희 별세…향년 81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름다운 악녀' 등 출연…알츠하이머 투병

뉴스1

故최지희/한지일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원로 영화배우 최지희(본명 김경자)가 17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최지희는 이날 알츠하이머 등 오랜 기간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세상을 떠났다. 딸이 2년여간 간병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1940년 일본 오사카에서 살고 있던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나 해방 이후인 1946년 한국으로 돌아왔다. 1958년 대표작인 영화 '아름다운 악녀'를 시작으로, '김약국의 딸들' '명동에 밤이 오면' '단벌신사' '부부교대' '사나이훈장' '잡초들의 봄', 드라마 '인간의 땅' 등에서 활약했다. 1971년엔 영화 '케이라스의 황금'에서 의상감독을 맡았고 이후 패션 디자이너로도 활동하며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영화 '김약국집 딸들'로 1964년 제1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제3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으며 2011년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공로상을 받았다. 전 원로영화인회 회장을 맡기도 했다.

뉴스1

한지일과 최지희(오른쪽)/한지일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지일은 뉴스1과 통화에서 "60, 70년대를 휩쓸었던 최지희 선배님께서 세상을 떠나셨다"라며 "1회 청룡영화상에서 조연상을 받으시는 등 우리 영화계에 업적을 남긴 정말 대단하셨던 배우였는데 이렇게 타계하셔서 정말 안타깝다"라고 회상했다.

빈소는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9일이다. 장지는 분당 스카이캐슬이다.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