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힘 ‘이재명은 몸통’ 총공세…尹 “李 패밀리 상습적 배임행각”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대장동 게이트…모든 의혹에 李 등장”

“대통령 되면 버릇 못버리고 더큰 약탈”

양준우 “李 설계자, 남탓 통할 거로 생각했나”



헤럴드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참석해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국민의힘은 1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참석하는 ‘대장동 국감’을 하루 앞두고 ‘몸통’이 이 후보임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특검 수용을 거듭 촉구하는 등 총공세에 나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의혹을 놓고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 제가 막겠다”며 “대장동 게이트에 이어 새롭게 드러나고 있는 각종 특혜 의혹을 보면, 이재명 후보의 배임 행각 은 ‘상습적’이다. 지역을 옮겨 가며 같은 수법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백현동 옹벽 아파트 건이 가장 대표적”이라며 “시행업체에 이재명 후보의 선대본부장이었던 김인섭이 들어가자마자 한 달 만에 용도변경 검토 회신을 받고, 수개월 뒤 실제 용도변경을 해준 것이다. 다 이재명 후보가 한 일”이라고 했다.

특히 “명백한 국민 약탈 행위”라며 “이재명 후보는 인허가권을 가진 시장의 권력으로 국민의 재산을 빼앗아 자기 측근과 민간업체에 몰아줬다. 이재명 후보와 그의 주변 사람들이 국민의 주머니를 털어서 자기들끼리 나눠 먹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백현유원지 부지 의혹’에 대해 “민간업체는 호텔과 계약으로 연간 막대한 이익을 보는 반면, 성남시에는 수억 원만 내면 되니 배임 혐의가 짙다. 이 민간업체에도 성남시 산하기관 임원 출신 인사가 근무했다.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 후보 측근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후보와 그의 측근, 막대한 개발이익을 나눈 업체들, 가히 이재명 패밀리가 저지른 ‘상습 배임 행위’는 국민 약탈, 국가 배신행위”라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하던 버릇을 못 버리고 더 큰 약탈 행위를 하려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양준우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후보가 직접 본인 입으로 (대장동) 토건비리 사업을 설계했다는 자백까지 했고, 최소 10건의 관련 공문서에 직접 서명까지 한 바 있다”며 “핵심 측근인 유동규마저 지분 보유 의혹에 관련 비리로 구속됐는데 남 탓이 통할 거로 생각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특검을 반대하는 이상 설계자인 이 후보가 더 깊이 관여하고 있었을 거란 의혹은 피할 길이 없다”며 “‘좌우 상관없이 철저히 수사하라’는 국민의 명령과 높은 특검 찬성률이 보이지 않나”라고 따져 물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무능, 부실, 늑장, 코드’ 지적으로는 부족할 정도로 대장동 특혜 비리 사건의 검찰 수사는 국민 신뢰를 잃었다”며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확보한 특검만이 대선 정국에 휘둘리지 않고 성역 없는 수사를 보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