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시다 일본 총리,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늘 총리 취임 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했습니다.

일본내 언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가 시작된 오늘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 명의로 공물을 봉납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다만, 추계 예대제 기간에 신사를 직접 참배하지는 않을 전망으로, 이는 우리나라와 중국과의 외교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피하려는 의도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김대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