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기시다 총리, 야스쿠니신사 공물 봉납...스가는 직접 참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했습니다.

외교적 파장을 고려해 직접 참배는 자제한 것으로 보이는데, 스가 전 총리는 퇴임 13일 만에 참배를 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신사의 가을 제사 첫날 아침,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봉납했습니다.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상록수의 일종인 비쭈기나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