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영길 "대장동, 이재명 능력 입증 계기…대통령 청문회로 생각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이재명 능력 입증하고 청렴성 확인하는 반전 계기될 것"

"국감 안했으면 좋겠다니 너무 자신있어 했다…대통령 청문회라 생각하라 했다"

"이재명 문제 있었다면 우병우 검찰 시절 이미 수사해 구속됐을 것"

"검찰 고발사주는 이론의 여지 없이 윤석열의 문제"

"이낙연 치유에 시간 필요…문 대통령과 이 후보 회동 때 원팀 분위기 만들 것"

노컷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이재명 대선 후보의 행정 능력을 입증하고 청렴성을 확인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MBN 시사스페셜에 출연해 "이 후보의 반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다음날인 18일과 20일 현직 경기도지사 신분으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다.

송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대선 본선을 앞두고 있는 만큼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위해 지사직을 조기에 사퇴할 것을 권유했다.

그러나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국감장에서 직접 설명하겠다며 지사직 유지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송 대표는 "처음에 (국감장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이 후보와 직접 통화해보니 '너무 자신 있다', '너무 답답하다', '언론에서 편집되지 않는 생방송에 나와서 그대로 국민에게 설명할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야당 측이 아무리 공격을 하더라도 국민에게 친절하게 설명한다는 자세로 임해달라고 했다"며 "경기도지사 국감이 아니라 대통령 후보 인사청문회라 생각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화천대유 사태에 대한 수사에 대해서도 "결과가 잘 나와서 이 후보의 반전 계기가 될 것"이라며 "비슷한 시기에 인천시장을 했기 때문에 2014년과 2015년의 부동산 실태와 경기를 정확히 알고 있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일개 경기도 지자체장이 서슬 퍼런 박근혜 정부의 우병우 검찰, 중앙정부를 상대로 광화문에서 천막을 치고 단식투쟁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하자가 있었다면 이미 그때 수사해 구속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연루 의혹이 제기된 검찰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검사 출신의 야당 후보였던 김웅 후보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것은 총선 개입 국기문랑 행위"라며 "고발사주 건은 이론의 여지없이 윤 전 총장의 문제"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징계 취소소송 패소에 반발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법원 판결을 그렇게 함부로 부정해서는 안 된다"며 "판사 정보를 불법 수집하고, 채널A 사건 감찰을 방해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책임을 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선거캠프 해단식 후 칩거 중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해서는 "본인도 지지자들도 상실감이 클 것이어서 치유에 시간이 필요하다"며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이 있을 텐데 전체가 원팀이 되는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