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이클래스' 조여정 남편 김남희, 모든 사건의 배후…궁금증 셋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tvN ‘하이클래스’ 조여정의 남편 김남희가 모든 사건의 배후였음이 밝혀진 가운데, 아직 남은 궁금증이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가 한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미스터리한 전개로 몰입도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죽은 줄 알았던 송여울(조여정 분)의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의 생존 사실과 함께, 그의 추악한 계략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충격을 안겼다. 막대한 투자 사기를 저지르고 실종사로 위장해 잠적한 것은 물론, 국제학교 이사장 도진설(우현주 분)이 자신의 계획을 흐트러뜨리고 송여울에게 자신의 비밀을 발설하려 하자 살인을 교사한 장본인이었던 것. 이처럼 모든 것이 안지용의 계획이었음이 드러난 가운데 아직 풀리지 않은 의문들이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어, 남은 궁금증 세가지를 짚어봤다.

첫 번째 궁금증은 안지용이 황나윤(박세진 분)을 국제학교 이사장 자리에 앉힌 이유다. 안지용은 국제학교 재무 이사이자 자신의 회계 법률 대리인인 알렉스 코머(김성태 분)를 통해 송여울이 아닌 황나윤을 국제학교의 차기 이사장으로 선임하며 재단의 권력을 쥐게 만들었다. 반면 송여울에게는 재단 투자금 손실에 대한 소송만을 남기며 또 한 번 위기에 처하게 했다. 하지만 큰 그림을 그려온 안지용이 황나윤을 선택한 데에는 이유가 있었을 터, 그 이유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두 번째 궁금증은 안지용의 자금운용 목적이다. 안지용은 카지노와 부동산 큰 손인 홍콩 완차이그룹에 국제학교의 재단 운영권을 양도하고자 했고, 남지선(김지수 분)이 협상자로 참여하며 운영권 양도 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방송 말미에서 알렉스 코머는 안지용을 향해 “완차이그룹과 계약이 완료되면 자금을 예정대로 움직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해, 안지용이 자금을 어떻게 운용하고자 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세 번째 궁금증은 안지용 계획의 피날레다. 지난 11화 엔딩에서 알렉스 코머와 마주한 안지용은 “이제부터 내가 직접 끝내지. 모든 건 피날레가 가장 중요한 법이니까”라며 본격적인 등판을 예고해 관심을 높였다. 더욱이 앞서 안지용은 자신이 실종된 지 1년 되는 시점에 알렉스 코머를 통해 법적 배우자인 송여울에게 사망신고를 해달라는 유서를 전달하며, 자신의 존재를 세상에서 완벽히 지우고자 한 바 있다. 이에 과연 안지용의 추악한 계략의 끝은 무엇일지,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18일 오후 10시 30분 12화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tvN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