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열차서 성폭행 벌어지는데 승객들 외면...美 사회 충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펜실베이니아남동부교통국(SEPTA)이 운영 중인 통근열차. SEPTA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통근열차에서 성폭행 사건이 벌어지는데도 승객들이 이를 저지하지 않고 못 본 척하는 사건이 발생해 미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교외의 한 통근열차에서 피스턴 응고이(35)는 지난 13일 밤 한 여성을 다른 승객들 앞에서 성폭행을 했다.

실제로 열차 내에 설치돼 있던 감시 카메라에는 성폭행을 당하는 장면과 승객들이 이를 방관하는 장면까지 모두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펜실베이니아남동부교통국(SEPTA) 직원은 외부에서 이 장면을 파악하고 뒤늦게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한 경찰은 즉각 출동해 성폭행범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어퍼다비 경찰서의 티머시 베른하트 경감은 “많은 사람들이 성폭행을 목격했다. 누군가는 개입했어야만 한다”며 “(성폭행을) 방관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큰 문제를 겪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경찰은 현재 관련 사건 목격자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체포된 응고이라는 동일 범죄 전력이 있던 이로 알려졌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