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품명품’ 노라조, 택배박스X전통무늬 의상으로 시선강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듀오 노라조가 명품 활약을 펼쳤다.

노라조(조빈, 원흠)는 17일 오전 방송된 KBS 1TV ‘TV쇼 진품명품’(이하 진품명품)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으로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날 노라조는 택배 박스에 전통 무늬를 조합한 맞춤형 의상으로 모두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조빈은 “가요계의 '진품명품'이 되려면 여기에 한 번 나와줘야 한다”고 첫 출연 소감을 전했다. 원흠은 “장원 상품인 장구는 우리가 가져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매일경제

사진=KBS 1TV "TV쇼 진품명품" 방송 화면 캡처


이어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을 개사한 '진품명품' 주제가를 선물했다. "고민은 감정만 늦출 뿐", "눈보다 손이 빠른 감정 완료" 등의 센스 있는 가사로 전 출연진의 흥을 끌어올렸다.

첫 번째 의뢰품으로 고가구가 등장했고 모두의 시선이 조빈의 의상으로 향했다. 조빈은 "예측을 한 듯한 의상 콘셉트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오늘 느낌이 좋다"고 각오를 되새겼다. 이상벽은 "의상 자체가 고미술품을 사랑하는 남자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연상에 새겨진 학 무늬를 보며 강승화는 "학 분장 해 본 적 있느냐"고 질문했고, 조빈은 "학으로 가기에는 미천한 부분이 있다. 좀 더 갈고 닦아서 학, 용에 도전하겠다"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노라조는 대세 의견에 편승하지 않는 예리한 추측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청산유수 입담과는 달리 정답만 쏙쏙 피해가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마지막으로 "여기 나오니 스스로가 명품이 된 느낌이다. 시청자 여러분도 모두 진품명품이다. 항상 힘내시고 파이팅하세요"라는 명품 멘트로 행복 에너지를 전했다.

한편 노라조는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을 통해 다양한 음악 방송과 콘텐츠에서 전방위로 활동하고 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