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여자로서 숨기고 싶은 사생활”… 이다영, 떠나며 심경 밝혔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쌍둥이 자매 16일 밤 그리스행

소속팀은 “흥분되는 일” 환영

조선일보

PAOK 테살로니키가 공개한 이재영(오른쪽)·이다영 자매 사진. /AC_PAOK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학교폭력·비밀결혼·가정폭력·외도 등 각종 논란을 뒤로하고 그리스로 향했다. 이들은 “학폭 피해자에게 평생 사죄하겠다”면서도 “배구를 포기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사생활 관련 폭로를 맞은 이다영은 “여자로서 숨기고 싶은 일”이라는 심경을 전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16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떠났다. 전직 배구 국가대표 출신인 이들의 어머니 김경희씨가 공항까지 동행했으며 취재진이 몰려들자 불편한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김씨는 이다영이 고개를 숙이고 걷자 “야. 야. 고개 들어”라고 소리쳤고 기자들에게는 “누군가 우리 애들한테나 저한테 진실을 물어봤어야 했는데 그런 분이 안 계셨다”고 말했다.

이들 자매는 출국 전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해외 진출이 결정됐지만 마음이 무겁다”며 “과거 잘못된 행동에 책임져야 하고 배구 팬들과 학폭 피해자들에게 평생 사죄하고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영은 “직업이 운동선수인데 학폭 사건 이후 9개월을 쉬었다”며 “운동을 그만둘까도 생각했지만 그러기에는 배구에 대한 열정이 가득했다”고 했다.

이다영 역시 “선수를 그만둘까 생각했지만 후회가 남을 것 같았다”며 “국내에서 뛸 수 없는 상황에서 (그리스행은)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남편과 진실공방을 벌인 것과 관련해서는 “좋지 못한 얘기가 나와 실망하셨을 텐데 팬들에게 송구스럽다”며 “여자로서 숨기고 싶은 사생활인데, 유명인으로서 부당하게 협박당할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실은 법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사람은 “지난 몇 개월 동안 저희 자신을 돌아볼 기회가 됐고 앞으로 많은 교훈이 될 것 같다”면서도 “하지 않은 일까지 마치 모두 가해 사실로 알려져 많이 힘들고 고통스러웠다”고 주장했다. 이어 “객관적인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들을 영입한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은 17일 트위터에 “쌍둥이들이 테살로니키에 온다. 얼마나 흥분되는 일인가”라는 글을 올려 환영 의사를 표했다. 또 이재영·이다영이 기내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함께 공개하기도 했다. 현지 언론 역시 이들의 출국 장면을 보도하며 “자매가 한국 언론의 카메라를 피하려 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인터뷰 등의 대응은 없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

PAOK 테살로니키가 17일 올린 환영 글.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자매를 둘러싼 학폭 폭로는 지난 2월 8일 처음 나왔다. 대중의 공분이 커지자 이들은 이틀 만에 소셜미디어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소속팀이었던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금지, 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 박탈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영구제명으로 못 박지 않아 징계 해제 여지를 열어줬다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자숙하는 듯했지만 곧이어 해외이적설이 돌았고 결국 두 사람은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했다. 레프트 공격수 이재영과 세터 이다영은 각각 보너스를 제외한 연봉 6만 유로(약 8260만원), 3만5000유로(약 4800만원)에 사인했다. 지난해 흥국생명과 FA 계약을 맺으며 받았던 연봉에서 79~84% 깎인 수준이지만, 구단으로부터 아파트와 자동차, 통역 인원 등을 제공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이재영은 6억원(연봉 4억원·인센티브 2억원), 이다영은 4억원(연봉 3억원·인센티브 1억원)을 받았었다.

이들의 이적이 순탄하게 진행되지는 않았다. 한국배구협회 ITC 발급 거부로 난항을 겪어야 했기 때문이다. 결국 FIVB가 개입해 유권해석을 하기에 이르렀고, FIVB가 ‘자매가 받아야 할 벌은 한국에 국한된다’는 입장을 전하며 ITC 발급이 성사됐다.

조선일보

이다영이 남편 A씨에게 보낸 폭언 메시지. /TV조선 보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스행을 앞둔 가운데 지난 8일에는 이다영이 2018년 비밀리에 결혼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줬다. 남편 A씨는 TV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다영의 상습 폭언과 폭력적인 행동에 시달려야 했다고 호소했고 이로 인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 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함께 공개한 이다영의 메시지에는 “사람 써서 너 XX 버릴 거니까 준비하고 있어” “심장마비 와서 XX 버려라. 너 같은 XX랑 살기 싫어” 등 욕설과 폭언이 가득했다. A씨는 이다영과 변호사를 통한 이혼 협의를 진행 중이었으나, 학폭 논란 이후 이다영의 회신이 중단됐다고 전했다.

이다영 측은 “결혼한 것이 맞고 이후 이혼에도 합의했다”면서도 “A씨 측이 이혼 조건으로 5억원을 달라고 하는 등 지나친 경제적 요구를 해왔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A씨는 “금품 요구는 지출한 생활비와 피해보상에 대한 요구였다”고 재반박했다. 이어 “(이다영이) ‘난 더 놀아야 하고 남자도 더 만나봐야 한다’고 했다”며 외도 증거를 공개하기도 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