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박수현 靑 수석 "문 대통령 꿈은 코로나 이겨 낸 진짜 세계 1위"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국민께 백신 접종을 솔선수범으로 보여드리는 '대통령의 꿈'은 애초 약속한 집단면역 접종률 달성을 넘어, '단계적 일상회복'에 실패없이 도달하는 유일한 나라가 돼 코로나를 이겨 낸 '진짜 세계 1위 대한민국'이 되겠다는 것에 있음을 읽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직후 쉬지 않고 여러 일정을 소화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이다.

박수현 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21회'에서 문 대통령이 백신 추가접종 직후 참모진 티타임, 윌리엄 번즈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접견, 7개국 주한 상주대사 신임장 제정식, 한·일 정상 통화 등 여러 일정 소화한 데 대해 "오늘 하루 다수의 일정들을 정상적으로 수행했고, 추가 접종을 해 보니 크게 힘들지 않았다. 많이들 접종하시기 바란다"고 말한 점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에서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와 함께 지난 15일 오전 9시께 서울 중국 국립중앙의료원 내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으로 추가접종 받은 뒤 청와대로 복귀해 '조금 쉬었다 하자'는 참모진 건의에도 '시차없이 도착하자마자 즉시 시작하자'고 거듭 말한 뒤 9시 30분부터 티타임을 진행한 점에 대해 언급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티타임에서 최근 특성화고 학생이 현장실습 도중 숨진 사건에 대해 "특성화고 현장실습은 취업을 위한 상당한 연결고리가 되는데, 사고가 난다고 폐지해 버리는 것은 올바른 해결방법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책을 세워 보완해 나가야 한다. 노동법을 적용하지는 못한다 하더라도 산업 안전에 대한 법규는 준수되도록 잘 살피고, 아직도 안전에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빠르게 대책을 세워달라"고 말했다.

같은 날 문 대통령은 오전 11시 30분부터 번즈 CIA 국장 예방을 받고 환담했다. 당시 예정 시간을 넘겨 환담이 이어진 데 대해 박 수석은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희망이 국민께 전해지기를 바라는 (문 대통령의) 간절한 마음이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오찬 이후 내부보고에 이어 오후 3시부터 7개국 주한 상주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고 환담한 뒤 오후 6시 40분부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정상 통화한 데 대해 박 수석은 "백신접종을 하고도 단 1분의 시간도 허비 없이 예정된 모든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한 대통령은 '어떤 마음이었을까' 궁금했다"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추가접종 해 보니 크게 힘들지 않았다. 많이 접종하기 바란다'는 취지로 말한 점을 언급하며 박 수석은 "(국민이 갖는 백신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없애 드리고 싶었던 것"이라며 "대통령은 오늘 '국민 여러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대통령과 함께 조금만 더 힘을 내주십시오. 오늘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 백신에 대한 두려움을 거두어 주십시오'라고 말하고 싶으실 것"이라는 말도 전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백신 접종률은 인구 규모가 작은 싱가포르를 제외하면 1차 접종 기준으로 어느덧 세계 최고 수준이고 곧 국민께 약속드린 전 국민 2차 접종 목표를 시간을 앞당겨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대통령의 꿈'은 위대한 국민과 시민의식에 대한 믿음에서 태어난 것이고, 또 그것 때문에 현실이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