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술의 세계

'제12회 두산연강예술상'에 설유진 연출·'업체eobchae'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연·미술부문 신진 작가 지원

상금 등 총 2억7000만원 수여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극작가 겸 연출가 설유진, 미술작가 콜렉티브 ‘업체eobchae’가 ‘제12회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데일리

‘제12회 두산연강예술상’ 공연부문 수상자 극작가 겸 연출가 설유진(사진=두산아트센터)


두산연강재단은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제12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을 열고 공연부문과 미술부문 수상자를 발표했다.

공연부문을 수상한 설유진 연출은 극단 907 대표로 연극 ‘9월’ ‘제4의 벽’ ‘홍평국전’ 등을 쓰고 연출했다. 설유진 연출은 “지금 여기에 사는 한 인간이 왜, 무엇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하는지, 무엇을 어떻게 사랑해야 하는지, 계속 고민하고 연극으로 만들어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술부문을 수상한 ‘업체eobchae’는 김나희, 오천석, 황휘로 구성된 콜렉티브(예술가 집단)다. ‘업체eobchae’는 “‘다 무슨 소용일까, 광막한 네트에 가짜 유리병 편지를 띄운다는 건’ 이런 생각이 우리 셋의 머리를 맴돌 때 수상 소식을 들었다”며 “그곳의 좌표가 어디든 수신해 줘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데일리

‘제12회 두산연강예술상’ 미술부문 수상자 미술작가 콜렉티브 ‘업체eobchae’(왼쪽부터 황휘, 김나희, 오천석 작가)(사진=두산아트센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2억 7000만원 상당의 혜택이 주어진다. 각각 상금 3000만원을 수여하며, 공연부문 수상자에게는 1억 5000만원 상당의 신작 공연 제작비를, 미술부문 수상자에게는 두산갤러리 전시비 6000만원 상당을 별도로 지원한다.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2021년은 여전히 우리 모두에게 힘든 시기이며, 예술가들에게는 더욱 혹독한 시간이기도 하다”며 “이번 수상이 앞으로 우리 문화예술을 이끌어갈 분들께 위로와 응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두산연강예술상은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한 연강 박두병 두산 초대회장의 유지를 기려, 연강의 탄생 100주년인 2010년에 제정된 상이다. 공연·미술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을 선정해 지원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