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선주자 인터뷰] ①원희룡 "검찰 대장동 수사는 가짜...결국 김만배 구속될 것"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 "검찰이 기각이 되게끔 부실 영장을 청구했다. 수사에는 가짜와 진짜가 있는데 자금과 휴대폰을 통한 것이 아닌 '입'을 쫓는 가짜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지난 16일 뉴스핌과 이은영 휴먼앤데이터 소장의 정치시사토크쇼 '정치날방' 첫 방송에 출연, 대장동 수사 봐주기 의혹을 공식적으로 제기했다. 기초자치단체의 도시개발공사를 없애는 식으로 부동산 부패를 근절해야 한다고도 주문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본경선에 진출한 원희룡 후보(가운데)가 지난 8일 국회 국민의힘 대장동게이트 특검추진 천막투쟁본부를 방문해 농성 중인 김기현 원내대표 등 의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10.08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후보는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관련한 대장동 사건의 핵심을 명료하게 분석한 유튜브 강의를 통해 '대장동 일타강사'란 별명을 얻었다. 지난 16일 오후 7시 기준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던 ▲화천대유 특강 대장동 게이트 개요 편 25만회 ▲호화 사설로펌의 진실 편 50만회 ▲대장동 게이트 5가지 의혹점 편은 73만회의 조회수를 돌파하는 기염을 통했다.

우선 원 후보는 "유튜브를 제작해주는 팀들과 짜장면을 먹으면서 얘기를 했다. 말로 대장동 개발 의혹을 풀다보니 관계된 이름도 많이 나오고 금융, 부동산 전문용어가 나오며 이해가 헷갈려 짜장면을 먹다 말고 칠판으로 설명을 했다. '이제 알겠지?'라고 하니 팀원들이 '그 영상을 그냥 올립시다' 그랬는데, 그게 이렇게 대박이 날줄 몰랐다"고 운을 뗐다.

원 후보는 이어 "저는 해결사지 유튜버나 강사는 아니다"며 "검사시절 서울에서는 금융 피라미드 사기 사건, 곗돈 사기, 주택재개발 조합 사기 사건 등 주로 경제사범을 다뤘다. 여주에서는 디스코클럽과 조폭, 공무원의 뇌물관계를 주로 다뤘고 마지막 부산지검서 사표를 냈는데 그때는 마약과 관련해 잡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안에 마약 투약을 하다 걸린 사람이 있는데 누구한테 샀느냐도 거짓말을 하고 전체 지배 우두머리는 철저하게 지하에 숨어있다. 그런 조직과 6개월 동안 싸우다보니 이상하게 대장동이 자꾸 제가 예전에 다룬 사건 같은 느낌이었다. 그래서 잘 보였다"고 말했다.

김만배 씨의 구속영장 기각에 따른 향후 대장동 의혹 수사 향방에 대해서는 "요새는 휴대전화와 자금. 이걸 곧바로 확보하는 수사가 진짜 수사"라며 "자금 추적하고 휴대전화를 확보해서 기본적으로 거짓말이 안되는 것을 만들고 사람 불러서 '마음껏 이야기해봐라', '이거 거짓말이다', '안 맞잖아' 하면서 무너뜨려 가는 게 진짜 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후보는 "(김만배 씨에 앞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불러 서울지검에서 열 몇시간 수사를 했는데 분위기가 '하하호호' 수사였다고 한다. 이걸 그냥 면제 시키려 하는데 마침 대통령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하니 갑자기 영장청구를 했다"고도 덧붙였다.

원 후보는 자금, 휴대전화와 스모킹건으로 이목을 끈 '정영학 녹취록'에도 검찰이 무게를 두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앞서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 속에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일부는 '그분 것'이란 내용이 있다고 알려지면서 관련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 후보는 김만배 씨가 구속이 안 될 수 없다고 진단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뉴스핌 본사에서 스페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17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후보는 "기각이 됐다. 한쪽 (말만) 듣고 정영학 녹취록도, 휴대폰도 자금과 관련한 것도 확보하지 않고 하하호호 물어보고, 부인하는 그 자료를 올려놓고 영장을 발부하면 판사가 이상한 판사"라면서 "지금 검찰이 하도 억지로 마지못해 수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가 밖에서 민간 수사를 해서 검찰에 던져주려 한다"고 밝혔다.

성남 대장동 개발이익 환수 관련 해법으로는 "성남도시개발공사 같이 기초지자체에서 하는 개발공사를 다 없애야 한다"고 진단했다.

원 후보는 "제주도에 있는 개발공사는 광역에 있지만 부동산을 안 하고, 임대주택만 짓고 '삼다수'를 만든다"며 "수천억의 자금 수익을 만들기 위해 민간에 밀어주는 도시개발 사업을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농지를 300만원에 사서 기업에 몇천만원에 판다. 3조, 4조를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땅값을 먹고 농민에게는 헐값으로 산 거다. 기업에게는 그마저도 싼 거다. 거기 아파트를 지어 분양가 바가지를 씌어 평당 3000만원씩 분양한다. 땅은 농민 땅이고 집을 사는 건 무주택자들인데 농민과 무주택자의 등골을 빼먹으며 쌓아올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원 후보는 끝으로 "화천대유 같은 부동산 부패 브로커들의 3층 석탑을 허물어뜨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kimej@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