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더숲’ BTS 정국, 남다른 반려견 사랑으로 팬심 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인더숲 BTS편'에서 반려견을 육아하는 '밤이 아빠'의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지난 15일 JTBC, 위버스에서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IN THE SOOP'(인더숲) BTS 편'이 첫 방송됐다.

당일 방송에서는 멤버들이 숙소에 도착해 함께 또는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다채로운 장면들이 담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중 멤버 정국은 인더숲 출연에 "우리 강아지 데리고 갈 수 있으면 좋겠다. 현재 훈련소에 있다. 되게 잘생겼다" 며 자신의 반려견과 함께 숲에서 힐링하고 싶은 의사를 표했고 자식 자랑하듯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에 제8의 멤버로 합류하게 된 정국의 반려견 '전 밤'은 등장부터 멤버들에게 엄청난 관심을 받았다.

정국은 숙소에 도착해 '밤'이가 자신만의 케이지에서 지낼 수 있도록 훈련을 시키며 가구 배치까지 신경 쓰는 섬세함을 보여줘 감탄을 유발했다.

또 잠든 뒤 3시간 만에 일어난 정국은 “항상 알람에 맞춰 일어나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밤'이가 있으니까 아침에 밥, 물을 챙겨주고 소변, 대변도 봐줘야 한다”라고 답하며 '밤'이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엿보게 했다.

이어서 정국은 자신의 밥보다는 '밤'이 밥을 먼저 살뜰히 챙기며 배변 훈련도 능숙하게 이끌었고 변을 보면서 건강 체크는 물론 "냄새도 기가 막히네~아이 잘했어~"라며 폭풍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정국은 양치질로 '밤'이의 구강까지 세세히 관리하며 "(치약)아이 맛있다~ 아이 좋아~"라고 아기 다루듯 어르고 달래는 꿀 떨어지는 다정한 모습으로 팬들을 미소 짓게 하면서 감동도 안겼다.

'밤'이 또한 그런 정국의 마음을 아는 듯, 케이지 훈련, 배변 훈련, 양치질 등 똘망똘망하게 척척해내며 온순하고 애교 가득한 매력도 뽐내 팬들의 마음을 사르르 녹였다.

사진 = 인더숲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