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때 죽으려고 했다" 김선호, 숨겨둔 과거 고백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전미용 기자] 과거를 다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과거에 있었던 일을 다 털어놓는 홍두식(김선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혜진(신민아)은 홍두식의 집에 찾아가 "할머니가 놓고 간 옥수수 봤어? 맛있더라. 밥 안 먹었냐. 왜 이렇게 말랐냐. 오늘은 한술 뜨는 것만 보고 갈게"라며 애써 눈물을 참았다.

이에 홍두식은 "할 말이 있다고 했잖아. 내 말 듣고 가"라고 말했다. 이어 윤혜진에게 "대학 시절 정우 형을 알았다. 형 따라 펀드 회사에 들어갔다.

적성에 맞지 않았는데 펀드가 가난한 사람들한테 희망이라고 하더라. 그말에 하게 됐다. 많은 사람들을 알게 됐고 그중에 도하 아버지가 계셨다. 하루는 도하 아버지가 펀드 추천을 해달라고 했고 무리하지 말라고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도하 아버지는 홍두식이 추천한 펀드가 아닌 다른 펀드에 가입해 원금 마저 잃을 위기에 놓였고 결국 자살을 시도했던 것.

OSEN

이에 놀란 홍두식은 사무실에서 뛰쳐 나왔고 정우가 따라 나와 놀란 홍두식 대신 차를 몰았다. 홍두식은 내내 자신의 잘못을 탓했고 정우는 "일단 아저씨 무사하길 바라자"며 다독였다. 그 순간 교통사고가 일어나 정우는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홍두식은 겨우 목숨을 건졌다.

과거를 회상하던 홍두식은 눈물을 흘렸고 이야기를 듣던 윤혜진은 "울어도 돼. 그동안 힘들었을 거 아냐. 심장에 모래주머니 매달고 살았을 거 아냐. 나한테는 아프다고 해도 돼. 울어도 돼"라며 홍두식을 껴안았다.

이후 정우 기일이 찾아왔고 홍두식은 정우가 면접 보러갈 때 사줬던 양복을 꺼내 입고 윤혜진과 집을 나섰다. 집 앞에는 정우의 아내와 아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정우 아내는 아들 하랑이에게 "기억나? 삼촌?.. 어렸을 때 많이 예뻐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에 하랑이가 홍두식에게 달려갔고 홍두식은 하랑이를 안고 눈물을 흘렸다.

정우 아내는 홍두식에게 "너 여기 있다고 성현이가 얘기해줬다. 나랑 이종사촌이다. 세상 참 좁지? 그렇게 살아지고 여기 와 있는 줄 몰랐다. 두식아. 내가 그때 너한테 그랬던 거, 미안하다고는 안 할게. 그때는 나 정말 살고 싶지 않았거든. 근데 살아지더라. 숨도 쉬고 물도 마시고.. 어떤 날은 웃기도 하고.. 그렇게 살다보니까 살고 싶더라. 나는 이제 더는 너를 원망하지 않아. 너도 이제 그만 네 자신을 용서해줘"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후 홍두식은 윤혜진에게 "나 사실 그때 죽으려고 했다. 형이 죽었다는 말을 듣고 병원에서 뛰쳐나갔다. 한강 다리를 하염없이 걸었는데.. 그때 감리 씨 문자가 왔다. 죽기로 한 날 감리 씨가, 공진이 나를 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도 안 들어오는 빈집에 나를 가뒀는데.. 사람들이 자꾸 문을 두르려. 아무것도 묻지도 않고 그저 나한테 뭘 먹여. 혼자 있는 길고양이 돌보듯이 무심하고 따듯하게.. 그러던 어느날부터 나한테 뭘 부탁하더라. 일부러 그랬던 거겠지"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윤혜진은 "그게 지금의 홍반장을 만들었구나. 맞네. 공진이 홍반장을 살렸네. 이제 알겠다. 홍반장이 왜 그렇게 공진을 좋아했는지.. 왜 그렇게 애틋하게 생각했는지"라며 웃었다.

이에 홍두식은 "내 얘긴 여기서 끝이다. 오래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 너도 할말 있다고 하지 않았냐. 이번엔 나도 기다려줄게"라고 미소지었다. 그러자 윤혜진은 "임상 교수 제안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숙자(신신애)와 이맏이(이용이)는 김감리(김영옥)의 집에서 함께 잠을 청했고 다음날 아침 이맏이가 싸늘하게 식은 김감리를 발견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