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갑수, 이찬원 마음에 쏙 "어른한테 예쁨받을 스타일" ('갓파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찬원, 새로운 아들?
"네가 진또배기 아니냐"
김갑수 작품 줄줄 외워


[텐아시아=신소원 기자]
텐아시아

'갓파더' / 사진 = KBS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갓파더' 김갑수가 이찬원을 예뻐했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는 김갑수·장민호의 집에 찾아온 이찬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민호는 김갑수를 위해 비데 설치를 해줬고 김갑수는 바라던 비데가 설치 돼 크게 좋아했다.

이어 두 사람의 집에 이찬원이 방문했다. 이찬원은 김갑수에게 깍듯하게 인사를 했고, 김갑수는 "네가 진또배기 아니냐"라고 화답했다.

이찬원은 "선생님 작품을 정말 좋아했다. '부탁해요, 엄마'를 정말 잘 봤다"라며 "평소에 대통령, 국회의원, 왕 역할을 하시지 않나"라고 말했다.

김갑수는 이찬원에 대해 "애가 참 서글서글하니 좋더라. 어른한테 예쁨받을 스타일이라고 생각했다"라며 마음에 들어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