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사진]그리스로 떠나는 이재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인천공항, 지형준 기자] 16일 오후 과거 학교 폭력 논란으로 국가대표 자격 영구 박탈을 당하고 V리그에서 쫓겨난 쌍둥이 자매 이재영(25)과 이다영(25)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떠났다.

흥국생명이 선수등록을 포기하며 자유계약 선수 신분이 된 이재영과 이다영은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구단과 계약했다. 계약 조건은 한국에서 받던 연봉의 10% 수준에 불과하다. 최근 출국을 앞두고 과거 학교 폭력 논란 뿐만이 아니라 이다영의 비밀 결혼 사실과 함께 남편과 이혼 소송, 폭언 및 폭행 논란까지 더해졌다.

이재영이 출국 수속을 하고 있다. 2021.10.16 /jpnews@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