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희룡 "尹, 더 칭찬하면 스토커로 신고"…'윤석열 2중대' 선긋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2중대? 단일화 요구하는 그 사람도 나도 우스워져"

元측 "檢, 성남시청 시장실·비서실 안 건드려…봐주기 압색"

뉴스1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10.1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자신에게 쏟아지는 '윤석열 2중대'라는 시선에 완전히 선을 긋고 나섰다.

원 후보는 이날 JTBC '걸어서 인터뷰'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단일화)에 대한 질문을 받고 "(윤 후보가) 이틀 연속으로 저를 느닷없이 칭찬하고 손짓했는데, 두 번까지는 왜 저러지 싶은데 한 번 더 하면 스토커로 신고하려 한다"고 말했다.

우스갯소리이지만 경선이 진행 중인 상황 속 자신의 역할은 윤 후보의 조력자가 아니라는 점을 확실하게 하고 나선 것이다.

원 후보는 "평소 왕래가 없던 친척이 와서 갑자기 '용돈 필요없냐' 물어볼 땐 뭔가 바라는 게 있을 것 아니겠나. 어림도 없는 얘기, 턱없는 얘기"라며 "원희룡의 단일화는 언제든 열려 있다. 하지만 윤 후보의 현재 준비 상태를 보면 제가 훨씬 안심하고 믿을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하더라도 제 위주로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거듭 '윤석열 2중대'라는 평가에 대해서는 "당내 경선 많이 해봤지 않냐. (단일화를 요구하는) 그 사람도 우습고 (받는) 나도 우습고 전체 경선이 우습게 된다"면서 "의원들이 거기(윤 후보 측)에 다 줄섰는데 그걸로 못 이기면 그게 (윤 후보의) 한계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가 지난 13일 '당 해체'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서는 "과거 나도 소장파 때 당 해체론을 주장한 적이 있다"며 "문제는 경선 후보자인데 당 해체라는 말을 어떤 장소, 어떤 맥락에서 내면 오해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의사소통을 해야 한다. 후보는 '당신이 오해다'라고 할 권리가 없다. (국민과 후보의) 관계를 아직도 적응 못하고 착각하는구나, 그런 점에서는 윤 후보가 잘못한 것이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근래 윤 후보의 '정직 징계'가 적법했다는 판결이 나온 것에 대해서는 "판결 자체는 일단 존중한다"며 "(다만) 그런 것에 대해 일일이 정치적 해석을 붙이는 것에는 가담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후보들 사이에서 '정신머리', '버르장머리'와 같은 속된 표현들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그 두 개가 특별히 비속한 말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면서도 "문제는 대통령을 뽑는 선거에선 대통령의 언어와 대통령의 마음가짐이 있어야 하는데 안 어울린다. 그래서 이분들은 대통령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2021.10.1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원 후보 캠프 측은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뒤늦게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나선 것과 관련 "검찰은 대한민국의 수사기관인가, 이재명의 선거대책본부인가. 온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초대형 게이트를 이렇게 치욕스럽게 수사해도 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원 후보 측 박용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이 뒤늦게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나섰지만 핵심 장소인 시장실과 비서실은 털끝 하나 건드리지 않았다"며 "그렇지 않아도 뒷북 압수수색이라고 거센 비판을 받았건만 그마저도 시늉만 내는 '봐주기 압수수색'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더욱 가관인 것은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의 발언"이라며 "이 지검장은 '녹취록에 나온 그분은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수사가 그야말로 초동단계에 불과한 시점에서 수사 책임자가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이렇게 단정적으로 발언을 해도 되는 것인가. 여기에다 수사 총책임자 김오수 검찰총장은 성남시청에서 고문변호사를 지냈다는 충격적인 사실까지 드러나고 말았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런 검찰에 더 이상 무엇을 기대하겠는가"라며 "김 총장은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고 지금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s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