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대장동 키맨' 유동규 은닉 자산 동결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대장동 개발 특혜·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유동규(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은닉 자산 동결을 추진한다.

16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유 전 본부장이 차명으로 계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경기도 수원시의 한 오피스텔을 대상으로 법원에 기소 전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했다.

해당 오피스텔은 지난해 A씨가 계약한 것으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지인인 A씨의 명의를 빌려 계약한 것으로 보고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이 같은 조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과 관련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5억원, 위례신도시 민간사업자 정재창씨로부터 3억원, 토목건설 업자 나모씨로부터 8억3000만원 등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장동 개발 시행사 성남의뜰 주주 협약서에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지 않아 결과적으로 민간 사업자에 수천억원대 이익이 가게 하고, 그 만큼 성남시에 손해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구속 기간이 만료되는 오는 20일쯤 유 전 본부장을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김은성 기자 kes@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