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는 형님’ 진지희 “’펜하’ 촬영 중 소품으로 카메라 명중…인생 끝나는 줄” 웃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쳐



진지희가 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 중 벌어진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펜트하우스’ 뒷이야기를 나누는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진지희는 ‘나를 맞혀봐’ 퀴즈에서 “’펜트하우스’ 촬영 중 인생이 끝나는 줄 알았던 사건이 있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형님들의 숱한 추측 끝에 진지희는 “로나랑 싸우다가 감정이 격해지니까 감독님이 소품이었던 고무 변기 뚜껑을 카메라 옆 쪽으로 던져달라고 주문하셨다”며 “변기 뚜껑이 통통 튀더니 카메라 앵글을 맞혔다”고 아찔했던 기억을 꺼냈다.

당시 영상을 보던 형님들은 “지희 놀란 것 봐”라고 웃으면서도 “그래도 끝까지 연기를 한다”며 감탄했다. 진지희는 “다행히 카메라는 안 깨졌다”며 “’컷’을 안 하셔서 계속 연기를 했다”고 회상했다.

한편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밤 7시 4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