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정원 "현진영, 클럽에서 춤추던 사이"…유현상→변진섭 출격 (불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최정원이 현진영과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이하 '불후')은 선배 가수와 듀엣을 이뤄 역대급 컬래버 무대를 선사하는 '오 마이 스타'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백두산의 유현상은 "'불후의 명곡' 섭외 받았을 때 망설였다. 후배들과 록과 헤비메탈을 할 수 있을지 고민했는데 육중완 밴드가 백두산보다 잘한다"고 극찬했다. 이어 "오늘 다 죽는다"고 덧붙여 후배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어 발라드 황제 변진섭과 몽니 김신의가 듀엣으로 함께했다. 평소 '찐팬'으로 알려진 김신의는 "지금도 가슴이 뛴다. 제가 어렸을 때 '저 사람을 실제로 만날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을 했다. 너무나 대단한 선배님이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김신의는 또 어머니께까지 자랑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변진섭은 부담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대한민국 사람 모두 다 김신의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다음은 태권 트로트맨 나태주와 현진영의 차례였다. 힙합&비보이 1세대 현진영은 녹슬지 않은 춤 실력을 선보여 이목을 사로잡았다.

나태주는 "춤이면 춤. 노래면 노래. 지금의 나태주와 같은 선배님을 찾다 보니까 선배님이셨다"라고 말했다. 이에 현진영은 "결국엔 자기 자랑이네요?"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현진영은 "나태주가 하는 텀블링 동작들이 다 제가 어렸을 때 했던 거다. 제가 지금은 도수 치료 중이라 (못 한다)"고 말했다. 나태주는 "선배가 이제 그만하라고 하시더라"라고 입담을 뽐냈다.

나태주는 최정원&신영숙을 라이벌 팀으로 꼽았다. 이에 최정원은 "현진영 씨는 저랑 어렸을 때 클럽에서 춤을 많이 췄던 사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스트릿 우먼 파이터'처럼 저희들끼리 배틀을 (하기도 했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추억을 소환하며 댄스 배틀을 시작하며 커플 댄스를 선보였다.

또 에일리는 거미와 함께 '오 마이 스타' 특집에 나섰다. 거미는 "처음 뵌지가 10년 정도 됐다. 정말 많이 예뻐해주시고 언니는 정말 모든 장르를 소화하신다. 이번에도 같이 하면 아홉 번째 트로피가 생기지 않을까 싶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거미는 "저도 너무 좋아하는 후배다. 사실 후배라고도 하고 싶지 않다. 같이 나이 먹어가는 동료라고 생각한다"며 "어릴 때도 음악이 굉장히 노련하고 성숙하지 않았나"라고 미소를 지었다.

이를 지켜보던 현진영은 "이렇게 조를 짜면 불법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