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발품뉴스] "살 사람이 없다"…자영업 중고품 '무너진 흔적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 때문에 폐업 관련 업체만 호황이란 말이 나오던 때가 있었는데, 요즘은 그것도 아니라고 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폐업 업체도 모두 문 닫게 생긴 건데요.

도미노처럼 무너지고 있는 자영업의 현실, 발품경제 윤정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도 안산에서 곱창집을 하는 하경희 씨, 직접 굽는 음식이라 배달 수요도 거의 없습니다.

결국 가게를 접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