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보, 수출희망기업 특례보증 계속 줄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7년 105억, 2020년 73억…올 9월까지만 51억

김병욱 “대기업과 수출중소기업간 상생협력 강화해야”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신용보증기금이 수출희망기업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특례보증이 계속 감소세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신보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수출희망기업 특례보증 현황’을 보면 수출희망기업 특례보증액이 2017년 105억원에서 2020년 73억원, 올해 9월 기준으로는 51억원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보에서는 수출실적을 보유하고 있거나 수출실적은 없더라도 수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의 수출역량 단계(수출희망기업, 수출진입기업, 수출확장기업, 수출주력기업)에 따라 구분하여 지원하는 맞춤형 보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작년부터 코로나19 여파로 국가간 이동이 사실상 단절되면서 중소수출기업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수출초기 기업의 경우 수출을 하고 싶어도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아 수출자체를 포기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단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신보에서는 수출을 희망 또는 준비중인 기업에게 수출희망기업 특례보증을 지원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수출희망기업 특례보증 실적은 총 521억원(292개 업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 105억원(60개 업체), 2018년 140억원(77개 업체), 2019년 152억원(81개 업체), 2020년 73억원(42개 업체), 올 9월까지 51억원(32개업체)이다.

김병욱 의원은 “수출을 준비하는 기업부터 지원이 활성화 돼야 나중에 수출을 주력으로 하는 핵심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다”며 “신보는 금융지원에 한정하지 말고, 대기업과 수출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위한 방안을 적극 발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