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견 낸 수사팀 검사 배제" 논란…검찰 "사실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유동규 다음 주 기소될 듯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소식으로 이어가겠습니다. 검찰 수사가 3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음 주엔 유동규 전 본부장이, 관련자 중 처음으로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 수사를 둘러싼 논란이 끊이질 않습니다. 부실 수사 논란에 이어 성남시 압수수색이 윗선의 개입으로 늦어졌다, 이견을 낸 수사팀 간부가 배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검찰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지만, 검찰 반박을 두고도 말이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