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이키 임원 “10대 시절, 사람도 죽여” 충격 고백…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이키 임원 래리 밀러(72) 회장이 과거 자신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고백했다.

14일(현지시각)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밀러 회장은 미국 스포츠 전문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10대 시절에 갱단에 가입했고 18세 소년을 총으로 살해했다고 고백했다.

밀러는 13살에 필라델피아의 한 갱단에 가입해 16살이었던 1965년에 자신의 친구가 라이벌 갱단에 의해 살해되자 보복을 위해 3명의 친구와 총을 들고 거리로 나섰다.

밀러 회장은 이 과정에서 가장 처음 마주친 18세 소년 에드워드 화이트를 죽였지만 그는 친구의 죽음과 관련 없는 인물이었다. 이 사건으로 밀러 회장은 교도소 생활을 했다.

밀러 회장은 지금까지 아이들, 친구, 직장 동료 등에게 이러한 사실을 숨겨왔기 때문에 이번 결정이 무척 힘들었다고 밝혔다.

밀러 회장은 “이 사건에서 도망친 세월이 오래됐기 때문에 나는 과거를 숨기려 했고 사람들이 이를 알아차리지 못하길 바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구직신청 때 수감생활을 한 데 대해 거짓말한 적은 일절 없었다”고 덧붙였다.

밀러 회장은 1997년부터 나이키에서 일했고, 그 이전에는 미국 식품회사 크래프트 푸드와 캠벨 수프에서 임원으로 일했다. 미국프로농구(NBA) 구단인 포틀랜드 트레블레이저스의 구단주를 맡기도 했다.

한편 밀러 회장의 고백은 곧 출간될 밀러 회장의 자서전 ‘점파, 길거리에서 임원실까지 비밀 여정’에 담길 예정이다.

밀러 회장은 자신의 이야기가 위험에 처한 청소년이 폭력의 삶에서 벗어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