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막전 승리 견인' 링컨 "한선수와의 호흡 더 좋아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링컨 /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다"

최고의 V-리그 데뷔전을 치른 대한항공 링컨이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대한항공은 16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개막전에서 우리카드에 세트스코어 3-1(25-18 27-25 19-25 25-22)로 승리했다.

홈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한 대한항공은 기분 좋게 새 시즌을 맞이했다. 또한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은 V-리그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대한항공 개막전 승리의 주역은 링컨이었다. 이날 링컨은 양 팀 최다인 31점(후위공격 12점, 블로킹 4점, 서브에이스 3점)을 기록하며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공격성공률은 무려 70.59%였다.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가장 후순위로 지명돼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이날 경기에서의 활약은 지난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알렉스(우리카드) 이상이었다.

링컨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굉장히 좋다. 항상 승리는 달콤하다. 프리시즌 동안 열심히 했다"면서 "경기 중에 (기록을) 세지 않아 트리클크라운을 했는지 몰랐다. 상금을 받아 기분 좋다"고 V-리그 데뷔전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사실 링컨에게 이날 경기는 부담이 큰 경기였다. V-리그 데뷔전이었고, 상대는 올 시즌 우승후보로 꼽히는 우리카드였다. 그러나 링컨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2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며 기세를 올렸고, 이후 매 세트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승리를 이끌었다.

링컨은 "첫 경기였고, 우리카드와 같은 강팀을 상대해 부담이 있었다. 하지만 비시즌 동안 열심히 했고, 팀으로서 어떻게 해야 할지를 생각했다"면서 "어려운 경기였지만 서로를 믿었기에 무엇을 해야할지 알았다. 문제는 없었다"고 말했다.

처음 경험한 V-리그에 대한 인상도 전했다. 링컨은 "굉장히 좋다. 모든 것이 좋다. 팬들에게 '그레이트 쇼'라고 말하고 싶다"면서 "내가 팬이라면 V-리그를 좋아할 것 같다. 모든 것이 잘 준비돼 있고 스펙타클하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에 왔을 때부터 굉장히 환대를 해줬다. 주변 사람들이 내가 한국에서 배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면서 "특별히 익숙치 않거나 불편한 상황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과거 V-리그에서 뛰었던 에드가의 조언도 링컨에게는 큰 도움이 됐다. 링컨은 "에드가와는 2010년부터 알았다. 국가대표팀에서 많은 대화를 했다"면서 "한국에서 외국인 선수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조언해줬다. 또 내가 대한항공에 입단한 것을 많이 부러워했다"며 웃었다.

앞으로 링컨과 세터 한선수의 호흡이 더 좋아진다면, 링컨은 더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링컨은 "(한선수와의 호흡이) 지금까지 굉장히 좋다. (한선수는) 경험이 있는 선수고 어느 순간에나 냉정하다. 느낌도 좋다"면서 "앞으로 계속 호흡을 맞춰갈 것이다. 아직도 35경기나 남았기 때문에 더 좋아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인상깊은 데뷔전을 치른 링컨이 앞으로도 오늘과 같은 활약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