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범실 많아 졌다…링컨 못 막을 선수는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카드, 대한항공에 1-3 패배

뉴스1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KOVO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스1) 안영준 기자 = 프로배구 우리카드를 이끄는 신영철 감독이 실책을 패인으로 꼽으며, 좋은 활약을 펼친 상대 에이스 링컨에 대해 좋은 선수지만 못 막을 선수는 아니라고 밝혔다.

우리카드는 16일 인천 계양 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2021-22 도드람 V리그 개막전 원정 경기에서 1-3(18-25 25-27 25-19 22-25)으로 졌다.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는 등 좋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팀 실책 29개를 쏟아내며 자멸했다.

신 감독은 경기 후 "열심히 한다고는 했는데, 범실이 너무 많았다. 눈에 보이지 않는 범실도 많았다. 손에 걸린 공이 넘어간다거나 잡을 수 있는 공을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 마지막 공도 충분히 잡을 수 있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상대가 서브 전략을 가져가는데 우리 선수들이 그에 맞는 공략을 못했다"고 밝힌 뒤 "(대한항공) 곽승석의 리시브 범위가 넓었는데 우리가 이를 이겨내지 못했다"며 상대의 승리를 깨끗하게 인정했다.

우리카드로선 31득점을 챙긴 링컨을 제대로 봉쇄하지 못한 타격이 컸다. 아쉬움을 곱씹던 신 감독은 "상대 세터가 (링컨이 공격하기 좋게) 잘 올려준 것 같다. 우리는 거기에 맞는 방어를 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링컨이 잘했지만 우리가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장면에서 막지 못한 장면도 많았다. (링컨은) 왼손잡이라 블로킹 타이밍을 제대로 맞추지 못하면 밀려난다"면서 "앞으로 계속 경기를 치르다보면 막을 수 있을 것이다. 내가 봤을 때는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선수"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tr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