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미애에 사과한다"던 서민, "윤석열 비난 사과... 백의종군"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전 총장, '추미애 징계 정당' 판결에 "황당"
서 교수 "실망했다" 발언 이틀 만 고개 숙여
한국일보

서민 교수가 대한의사협회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발언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실망했다"고 했던 서민 단국대 교수가 이틀 만에 "알량한 정의감으로 윤석열 후보를 비난한 점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서 교수는 지난 14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재임 시절 청구한 윤 전 총장의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에 대해 윤 전 총장이 "실망했다"고 하자, "그에게 처음으로 실망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판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국민에게 사과 메시지를 내주길 바랐다"면서다. 그러나 이후 현근택 전 이재명 캠프 대변인이 "서서히 (윤 전 총장에게서) 탈출 준비를 하는 건가"라고 반응하는 등 야권이 그의 글을 윤 전 총장 공격 소재로 삼자, 입장을 바꿔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이다.

서 교수는 16일 "윤석열 후보를 비난한 점 사과드린다"며 "가벼움을 수없이 반성했다"고 자신의 블로그에 썼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을 때려잡으며 법치와 공정의 가치를 빛내신 분이라면, 당신에게 불리한 판결이라도 승복하는 게 그 판결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보다 더 나은 선택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그런데 그 과정에서 윤 전 총장의 작은 잘못을 침소봉대했고 마지막엔 '추미애에게 사과한다'는 내용까지 들어가면서 제 글은 망한 글이 됐다"며 "저에 대한 여러분의 사랑은 사실 윤 전 총장을 도와 정권교체를 하라는 바람에서 비롯된 것인데 마치 제가 잘나서 그런 사랑을 받는다고 착각한 결과"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저를 좋게 봐주신 윤 전 총장께 실망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자중하며 윤 전 총장 당선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