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탈레반, 법원 명령 없는 공개처형 제동…국제사회에 ‘정상국가’ 제스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탈레반 과도정부 이같이 결정

국제사회 원조 시급…인권개선 움직임

[헤럴드경제]아프가니스탄의 집권세력으로 자리잡은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아오던 무자비한 공개처형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탈레반 지도부가 공개 처형과 관련한 인권 단체의 우려를 계속 무시할 경우, 국제사회의 인정을 통해 ‘정상 국가’로 발돋움하려는 목표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 걸로 해석된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과도정부 대변인은 지난 14일 밤 트위터를 통해 내각 회의에서 법원 명령이 없을 경우 공개 처형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을 장악한 탈레반이 시내 곳곳에서 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 처형을 완전히 없애는 것은 아니다. 그에 앞서 최고 법원의 명령을 받도록 지시한 것. 이는 무분별한 공개 처형 관행을 줄이려는 시도로 보인다.

무자히드 대변인은 또 범죄자를 처벌한다면 대중에게 그가 무슨 죄를 저질렀는지도 함께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탈레반은 과거 통치기(1996∼2001년) 때 샤리아(이슬람 율법)를 앞세워 혹독하게 사회를 통제했다. 당시 음악, TV 등 오락이 금지됐고 도둑의 손을 자르거나 불륜을 저지른 여성을 돌로 쳐 죽게 하는 등 공개 처형도 허용됐다.

지난 8월 재집권에 성공한 탈레반은 과거와 달리 인권을 존중하고 포용적 정부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실제로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앞선다. 탈레반은 지난달 서부 헤라트시의 광장에 시신 4구를 기중기에 걸어놓는 등 공포 정치를 재개하려 한다는 우려까지 나왔다.

하지만 현재 아프간이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는 상황이라 탈레반으로서는 국제 사회의 인정과 함께 원조 재개가 더 시급한 실정이다. 이를 위해서는 국제기구 등이 제기하는 인권 개선 요구를 어느 정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형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igiza7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