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영길 "윤석열 '징계 적법' 보도, 너무한 것 아닌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강민수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도 일부 언론의 정치적 편향을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했다.

송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당 관련 내용은 축소·삭제하고 민주당에 관한 것을 과장되게 편집하는 여론몰이가 계속되고 있다"고 썼다.

송 대표는 주요 일간지의 15일자 1면 사진을 게재하며 "전날(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처분은 적법한 징계'라는 법원의 판결이 일제히 보도됐지만, 한겨레를 제외하고 이 사실을 톱기사로 보도한 언론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집행정지 가처분이 인용되자 마치 무죄를 받은 것처럼 권력에 탄압받는 희생양으로 코스프레를 했는데 사실은 윤 전 총장이 불법행위를 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물론 편집권은 언론사 고유의 권한인 만큼 내부 방침에 따라 취사선택 할 수 있다"면서도 "지난해 12월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가 윤 전 총장에게 정직 2개월의 징계처분을 내린 시점에는 전혀 사정이 달랐다"고 했다.

송 대표는 "(당시) 조선과 중앙은 '칼보다 강한' 펜을 휘둘렀다. 조선은 사설까지 동원해서 정부를 비판했다"며 당시 윤 전 총장 징계 비판 기사를 보도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기사 제목을 첨부했다.

그는 "그런데 어제 지면에 '적법한 징계'에 관련한 기사는 한 줄도 나오지 않았다. 최소한 1단 기사라도 보도는 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며 "해도 너무한 것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검은 양날의 칼이다. 상대를 겨눈 만큼 자신도 경각심을 가져야 휘두를 수 있다"며 "상대에게만 살과 뼈를 도려내면서 자신은 아무렇지도 않게 '표현의 자유'를 누리는 행태를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했다.

그는 "정론직필까지는 아니라도 양심 있는 기자들이 최소한의 비례, 균형을 위해 노력하는 자세를 촉구한다"고 했다.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