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AFC 챔피언스 리그

[ACL 인터뷰] '전북전 무패' 홍명보 감독, "전북은 강팀, 아직은 우리가 도전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전북을 상대로 이번 시즌 패배가 없지만 우리는 아직 도전자다. 전북은 강한 팀이고,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다. 이런 라이벌전은 압박과 긴장감이 있다. 압박을 스스로 이겨내는 것이 중요하다."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는 1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전을 치른다. 코로나19 여파로 단판으로 진행되며 승리한 팀은 포항스틸러스, 나고야 그램퍼스 승자와 결승 티켓을 놓고 준결승을 치른다.

경기를 앞둔 홍명보 감독은 "내일 8강전에서 중요한 상대를 만났다. 관중들도 들어오고, 울산에서 많은 팬들이 응원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 여건이 불리한 상황이지만 울산 팬들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 싸울 것이다"며 소감을 밝혔다.

K리그 대표 강호이자 현대가 더비 라이벌인 만큼 관심이 뜨겁다. 특히 두 팀은 최근 수년간 K리그에서 우승 경쟁을 하고 있고, 이번 시즌에는 중요한 ACL 무대에서도 격돌한다. 이번 시즌 3번의 맞대결에서는 1승 2무로 울산이 앞서고 있지만 ACL은 단판으로 열리기 때문에 많은 변수가 발생할 수 있고, 아직은 울산이 도전하는 입장이라는 것이 홍명보 감독의 생각이다.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

-전북전 소감

내일 8강전에서 중요한 상대를 만났다. 관중들도 들어오고, 울산에서 많은 팬들이 응원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 여건이 불리한 상황이지만 울산 팬들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 싸울 것이다.

-전북전 1승 2무, 어떤 준비?

올 시즌 전북에 패배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장단점이 있다. 하지만 내일 경기는 다르다. 경기에 집중해야 하고, 팀 상황을 잘 점검해야 한다. 하루 남은 시간을 팀을 점검하는데 쓰려고 한다. 우리는 아직 도전자라고 생각한다.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하고 있다.

-대표팀에 다녀온 선수들의 컨디션

이번에 대표팀에 다녀온 선수들 중에 한 두 명 정도는 부상이 있다. 팀 상황이 좋은 상황은 아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선수들을 믿고 있고,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해줄 것이다. 남은 하루는 부족한 부분을 채우려고 한다. 이동준이나 대표팀을 다녀온 선수들이 나올 수 있을지는 말씀드리기 어렵다.

-중요한 승부처

집중력이 떨어지는 순간에 어려운 상황을 맞이할 수 있다. 경기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단판 승부, 선수들에게 어떤 메시지?

아직 특별한 메시지를 주지는 않았다. 내일 경기 전에 선수들에게 메시지를 주려고 한다. 긴장과 압박감이 있는 경기다. 선수들이 그동안 해왔던 것처럼 편안하게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

-연장전 및 승부차기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다. 90분 안에 승부가 나면 좋겠지만 연장전과 승부차기도 대비하고 있다.

-전북 상대로 1승 2무, 어떤 점이 달라졌는가?

전북에게 패배하지 않았다고 해서 모든 것이 바뀌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전북은 강한 팀이고,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다. 이런 라이벌전은 압박과 긴장감이 있다. 압박을 스스로 이겨내는 것이 중요하다. 올 한 해 동안 어려운 고비를 잘 넘겨왔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희망이 있다고 생각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