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대 이하였던 가스공사 '두낙콜 트리오', 오리온 이대성 앞세워 3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고양 오리온 이대성. 제공|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고양=최민우 기자] 고양 오리온이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꺾고 3연승을 내달렸다.

오리온은 16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 가스공사 전에서 89-67(19-20 26-18 22-10 22-19)로이겼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거둔 오리온의 시즌 전적은 3승 1패가 됐다. 경기에서는 이대성이 24득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 이승현이 15득점 5리바운드로 활약하며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전 오리온 강을준 감독은 가스공사 ‘두·낙·콜 트리오’(두경민~김낙현~앤드류 니콜슨)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는 “앞선 가드진과 니콜슨 간 투맨 게임을 막아내는 게 문제다. 수비는 연습한 대로 하겠다”고 말하며 “이대성은 상대가 두경민과 김낙현이니까, 의지를 불태우지 않을까 싶다”며 이대성의 활약을 기대했다. 반면 가스공사 유도훈 감독은 “그동안 오리온과 경기를 생각해보면, 이승현이 문제였다. 국내 선수들이 어떻게 중심을 잡아주느냐가 포인트다”며 이승현의 수비를 지적했다.

그리고 강 감독의 바람 대로 이대성은 경기에서 펄펄 날았고, 유 감독이 우려한 대로 이승현도 공수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경기 초반부터 이대성의 슛감은 뜨거웠다. 1쿼터에만 3점슛 2개를 포함해 10점을 몰아 넣었다. 2쿼터는 이승현이 팀을 이끌었다. 속공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팀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이대성과 이승현은 23점을 합작하며 오리온에 45-38 리드를 안겼다.
스포츠서울

고양 오리온 이승현. 제공|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전 시작 후 점수 차는 더 벌어졌다. 가스공사가 집중력을 잃은 틈을 오리온이 놓치지 않았다. 3쿼터 한 때 가스공사 두경민과 니콜슨은 설전을 벌이는 등 팀 어색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반면 오리온은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리드를 이어갔다. 후반전도 이대성과 이승현이 중심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20점 차 이상 점수를 벌렸다.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은 오리온은 승리 축포를 쏘아 올렸다.

반면 가스공사는 이날 패배로 2연패 늪에 빠졌고, 시즌 전적 2승 2패가 됐다. 기대를 모았던 두낙콜 트리오가 제대로 손을 써보지도 못했다. 니콜슨은 경기 내내 오른팔을 붙잡고 통증을 호소했다. 몸 상태가 온전치 않았던 니콜슨은 15득점 2리바운드 기록하며, KBL 데뷔 후 가장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두경민과 김낙현도 슛 난조를 극복하지 못했다.

miru0424@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