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인터뷰] 이민성 감독, '한국어 인터뷰 화제' 마사 칭찬 "본받아야 할 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아산] 윤효용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이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마사에 대해 칭찬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충남아산과 대전은 16일 오후 4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1' 3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대전 이민성 감독은 "승점 3점을 따기 위해 노력하겠다.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는 과정이다. 남은 3경기에서 2위라는 새로운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이날 경기에서 박진섭과 서영재가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한다. 두 선수 모두 주전 선수들이라 전력 손실이 있을 수밖에 없는 상황. 그러나 이 감독은 "박진섭이 있으면 더 좋겠지만 경고도 있고 남은 경기도 있다. 나머지 선수들이 공백을 잘 매워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대전은 일본인 미드필더 마사가 지난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부활했다. 특히 경기 후 마사의 한국어 인터뷰가 화제가 됐다. 마사는 "승격을 위해 인생을 걸어야 한다"며 비장한 마음을 전했고 이 영상은 많은 축구팬들을 감동케 했다.

마사에 대해 이 감독은 "울산 현대에 있을 때도 마쓰다라는 선수와 함께 있었다. 그 선수도 프로 선수가 가지고 있어야 할 자질을 잘 갖추고 있었다. 마사도 그런 이유로 데려왔다. 대전이 어린 선수들도 많아서 그런 부분을 본받게 하고 싶었다. 항상 남아서 부족한 부분들에 대해 훈련한다. 그런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추가 훈련을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거라고 생각한다. 훈련이 고될 때는 나머지 훈련을 하지 않지만 그런 훈련은 매일하진 않는다. 이번 경기가 잘못되면 그 이후에 훈련 프로그램을 잘 짜서 본인이 노력하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대한민국에 한파가 들이닥쳤다. 기온이 어제에 비해 10도 이상 떨어지는 추운 날씨가 갑자기 찾아왔다. 이에 대해서는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서 선수들이 움츠러 들 수 있다. 그런 부분을 이겨내는 게 선수들의 몫이다. 잘 버텨낼 것이다"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