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준표형 기대했는데’ 토론 반응에…洪 “도덕성, 이재명과의 차별성”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의원, “대선은 없는 것도 만드는 아수라판, 네거티브 아닌 도덕성 검증 토론 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토론에서 ‘도덕성’ 카드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몰아붙였던 홍준표 의원이 “아수라판에서 이기려면 무엇보다 후보가 깨끗하고 정직해야 리스크가 없다”며 그러한 모습을 보인 이유를 설명했다.

홍 의원은 지난 15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차기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와 가장 큰 차별성은 바로 우리 후보의 도덕성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오늘은 보시는 사람에 따라서는 부담스러울 수도 있는 후보의 도덕성 문제를 집중 부각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같은 날 윤 전 총장과의 1대1 맞수토론에서 고발 사주 의혹과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수사 무마 의혹 등을 끄집어내며 “도덕성 문제가 참 많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본인 리스크, 부인 리스크, 장모 리스크, 이렇게 많은 리스크를 가진 후보는 처음 봤다”며 “도덕성 문제에 있어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피장파장”이라고 대놓고 꼬집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저는 떳떳하다”며 “역대 검찰총장이 재직 중에 자기나 가족에 대한 수사를 받아가면서 그 정권의 비리와 싸워온 사람이 과연 있겠나”라고 받아쳤다.

토론 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홍 의원이 무엇을 준비한 거냐’, ‘실망스럽다’ 등의 차가운 반응이 이어졌다.

세계일보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글.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의식한 듯 홍 의원은 “대선은 없는 것도 만들어내는 아수라판”이라며 “(그래서) 오늘은 네거티브가 아닌 후보 도덕성 검증 토론을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16일에는 “청년은 내 아들과 딸 같이 생각하고, 장년에게는 맏형 같고, 청소년들에게는 인자한 할아버지 같은 대통령을 해보고 싶다”며 “힘들고 어려울 때 기둥이 되어주고, 기쁠 때 같이 웃음을 나누는 이웃집 아저씨 같은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SNS에 적기도 했다.

가능한 당내 토론은 부드럽게 유지하면서, 본선 토론에서는 매섭게 추궁하는 후보의 모습으로 다가갈 거라는 게 홍 의원의 다짐이다.

자신이 당내에서 ‘맏형’이라는 홍 의원의 말은, 엇갈린 평가를 받은 전날 토론에서의 기조 배경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