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AFC 챔피언스 리그

[ACL 인터뷰] '울산전 2무 1패' 김상식 감독, "3경기는 과거, 이번엔 다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올해 들어 울산이 1위 팀이고, 3경기에서 2무 1패로 열세다. 하지만 3경기는 과거다. 내일 경기에서는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다.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는 1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전을 치른다. 코로나19 여파로 단판으로 진행되며 승리한 팀은 포항스틸러스, 나고야 그램퍼스 승자와 결승 티켓을 놓고 준결승을 치른다.

경기를 앞둔 김상식 감독은 "내일 경기는 울산 현대를 맞아 공 하나를 두고 치열한 경기가 예상된다. 지난 시즌 우승팀 울산을 맞아 도전자 정신을 가지고 물러서지 않고 싸우겠다. 전북 팬들에게 승리를 선물할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K리그 대표 강호이자 현대가 더비 라이벌인 만큼 관심이 뜨겁다. 특히 두 팀은 최근 수년간 K리그에서 우승 경쟁을 하고 있고, 이번 시즌에는 중요한 ACL 무대에서도 격돌한다. 이번 시즌 3번의 맞대결에서는 2무 1패로 전북이 열세지만 ACL에서는 다르다는 것이 전북의 생각이다.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 기자회견]

-울산과 이번 시즌 상대 전적 2무 1패

올해 들어 울산이 1위 팀이고, 3경기에서 2무 1패로 열세다. 고민을 많이 하며 선수들과 미팅을 많이 했다. 전술적으로 이야기를 많이 했고, 2주 동안 훈련을 하면서 자신감을 끌어올렸다. 할수 있다는 자신감을 경기장에서 보였으면 좋겠고, 이번 경기에서는 우리가 앞설 것이라 생각한다. 3경기는 과거다. 내일 경기에서는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다.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

-울산과 맞대결에서 승리가 없는데, 어떤 점이 부족했는가?

3경기를 돌아보면 홈에서 2-4로 패배했다.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지만 작은 실수와 집중력이 부족했다. 다른 두 경기는 소극적인 경기였다. 반성하고 있다. 부족한 부분을 훈련을 통해 보완했다. 물러서지 않고 앞에서 싸운다면 더 나은 경기를 할 것이다. 전체적으로는 미드필드 경기 운영에서 울산한테 밀렸던 것 같다. 원두재, 이동경, 이청용 등 좋은 선수들이 많다. 대응을 잘 못했는데, 우리도 능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있다. 상대를 압도할 수 있는 경기를 할 것이다.

-A매치 차출 선수들 컨디션

대표팀에 5명 선수들이 다녀왔는데 작은 부상은 있지만 큰 문제는 없다. 내일 경기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다. 모든 것을 쏟아 부을 준비가 돼있다는 말을 들었다.

-문선민 결장

문선민 선수가 아쉽게 8강전에 뛸 수 없다. 중요한 선수지만 다른 선수들이 잘 준비하고 있다. 아쉽지만 모두가 힘을 합쳐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

-구스타보 ACL 8골 활약

구스타보가 좋은 컨디션을 유지했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는 우승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준비했다. 욕심이 난다. 집중력이나, 의지가 중요하다. 이런 점에서 구스타보가 좋은 모습을 보였고, 8골을 기록했다. 구스타보가 가진 제공권과 득점력을 극대화시키는 것에 집중했다. 구스타보가 울산의 수비를 파고드는 것이 중요하다.

-연장전 또는 승부차기 준비

16강전에서 힘겹게 올라왔다. 토너먼트 대회에서 힘들게 올라왔을 때 좋은 성적을 내기도 한다. 내일 경기는 연장전과 승부차기까지 고려하고 있지만 90분에 모든 것을 쏟아 부어 이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

-울산전 강조하고 싶은 부분

선수들에게 전북의 가치를 증명하라고 이야기를 했다. 전북은 모든 대회에서 트로피를 노리고 있는 팀이다. 매 경기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우리 팀은 전현직 국가대표로 구성돼있지만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이 필요하다. 전북의 유니폼을 입고 뛰는 가치에 대해 강조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

-ACL 8강 결과가 K리그에 어떤 영향

요새 오징어 게임이 유행인데, 이번 게임은 많은 것을 얻을 수도 있고, 잃을 수도 있다. 낭떠러지에 떨어질 수도 있는데 살아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