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언론 한일 정상통화 평가…"징용·위안부 평행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이의 첫 정상 전화 통화와 관련해 일본 언론은 일제 징용 노동자 및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서 평행선을 달렸다고 평가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취임 후 처음으로 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한 기시다 총리는 징용 및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지만 "평행선으로 끝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징용공 문제 놓고 일한 정상 평행선'이라는 제목의 기사로 전했습니다.

[정진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