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코로나19 감염 여부에 축구협회 “사실 확인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29·토트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대한축구협회도 사실 확인에 들어갔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등은 16일 토트넘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수 2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는데 구단의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으나 현지에서는 손흥민이 거론되고 있다.

토트넘 소식을 전하는 데일리 홋스퍼는 트위터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은 손흥민과 브라이언 힐”이라고 알렸다.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은 “A매치 휴식기 이후 큰 문제가 남았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대한축구협회도 사실 확인에 나섰다.

손흥민은 5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을 위해 축구 국가대표팀에 합류, 7일 시리아전과 12일 이란전을 소화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이날 “이란 원정 당시 두 차례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는데, 손흥민은 출국 전날 받은 두 번째 검사까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며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는지 토트넘 구단 등에 문의했는데, 아직 답변은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란 원정 후 귀국한 선수들은 국내에서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이 코로나19 감염으로 격리에 들어가면 최소 3경기는 모두 뛸 수 없어 토트넘은 치명타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