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손흥민 코로나19 확진설…협회 "토트넘에 문의, 대표팀 내 확산 가능성 크지 않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축구대표팀의 손흥민.테헤란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손흥민(29·토트넘)의 코로나19 확진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대한축구협회도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나섰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등 복수 언론에 따르면 16일 토트넘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수 2명이 발생했다. 선수는 특정하지 않은 가운데 현지에서는 손흥민이 확진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더 타임스’는 “손흥민이 뉴캐슬 전에 출전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고, 토트넘 소식을 전하는 트위터 계정 데일리 홋스퍼는 “손흥민과 브리안 힐(스페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영국에서 5일 입국해 벤투호에 합류했고, 7일 국내에서 시리아전을 치른 뒤 12일 이란 원정 경기를 소화하고 영국으로 돌아갔다. 손흥민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 최근까지 한 팀에서 움직인 다른 대표팀 선수들의 밀접 접촉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한다.

협회 관계자는 이날 “이란 원정 당시 두 차례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는데, 손흥민은 출국 전날 받은 두 번째 검사까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는지 토트넘 구단 등에 문의했는데, 아직 답변은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란 원정 후 귀국한 선수들은 국내에서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반응을 보인 상태다.

협회는 일단 손흥민을 통한 선수들의 감염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다. 이 관계자는 “먼저 손흥민의 확진 여부를 확인해야 하지만, 대표팀 주치의 의견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해도 대표팀 내 확산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