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성남시청 압수물 분석 주력...담당 공무원 등 소환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성남시청에서 압수한 자료들을 분석하며 의혹을 뒷받침할 단서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어제(15일) 11시간가량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한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도시주택국과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등에서 확보한 대장동 개발 사업 자료들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주말 동안 압수물을 분석한 뒤 당시 사업을 담당했던 성남시청 실무자급 직원들과 간부들도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앞서 구속영장이 기각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한 보강수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건넨 것으로 보고 있는 5억 원 뇌물과 관련해,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등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보강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지금 YTN 네이버 채널을 구독하면 선물을 드려요!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