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 또 中에 굴복? 앱스토어서 쿠란 앱 삭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BBC "중국 정부 요청 받은 후 벌어진 일", 애플은 언급 회피

아마존 '오디블' 등 종교 관련 앱 삭제 잇따라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애플이 중국 앱스토어에서 이슬람 경전인 쿠란 앱 등 종교 관련 앱을 잇따라 폐쇄했다.

15일(현지시간) BBC 등은 애플이 최근 중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쿠란 앱 중 하나를 중국 앱스토에서 제거했다고 보도했다.

이데일리

팀 쿡 애플 최공경영자(CEO). (사진=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란 마지드’라는 이 앱은 수백만 명의 무슬림이 사용하고 있다. BBC는 중국 정부가 입장을 밝히진 않았지만, 중국에서 불법인 종교 서적 내용을 담고 있어 삭제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앱 제조사인 PDMS는 BBC에 “쿠란 마지드가 삭제된 건 중국 당국의 추가 문서가 필요한 콘텐츠를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장 위구르 지역의 인권 탄압 문제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봤다.

다만 애플은 “현지 법률을 준수해야 하며, 때때로 우리와 정부의 뜻이 같지 않은 복잡한 문제가 존재한다”며 이번 사안에 관한 언급을 피했다.

이뿐만 아니라 AP통신도 이슬람과 기독교 성서를 읽는 아마존의 오디어북 서비스 ‘오디블’과 전화앱 등도 중국 앱스토어에서 사라졌다고 전했다. 오디블은 “허가 요구사항으로 인해 중국의 앱스토어에서 앱을 삭제 당했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항상 인터넷 개발을 장려하고 지원해 왔다”면서 “동시에 인터넷 발전은 중국 법률과 규제를 준수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미국 빅테크들은 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중국 시장을 의식해 중국 정부의 검열 요구를 쉽게 수용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앞서 애플은 중국 사용자가 검열을 피할 수 있는 가상사설망(VPN) 앱을 앱스토어에서 삭제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또 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 6·4 톈안먼 민주화 시위 32주년을 맞아 검색엔진 ‘빙’에서 주요 키워드 검색을 막았다가 미국 내에서 거센 비판을 받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