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린턴 전 美 대통령, 상태 호전 “곧 퇴원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뇨기 염증 질환으로 입원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병증 상태가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클린턴 전 대통령의 측근은 “그가 혈류까지 번진 비뇨기 관련 염증이 있지만 증상이 호전되고 있다”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인 패혈성 쇼크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클린턴 전 대통령이 책을 읽거나 자신의 입원 소식을 다루는 TV 뉴스를 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병원에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번주 초 비영리 기구인 클린턴 재단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캘리포니아주를 찾았는데, 피로감을 느껴 검사를 받은 결과 요도 감염 등 증상이 나타나 지난 12일 입원했다.

중환자실 입원이어서 건강 상태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사생활 보호와 안전 차원에서 중환자실로 들어갔다는 것이 병원 측 설명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클린턴 전 대통령과 통화하고 쾌유를 기원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부대변인은 통화 사실을 전하며 “두 사람은 조만간 다시 보길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75세)은 2001년 대통령직에서 퇴임한 뒤 2004년 심혈관 바이패스(관상동맥우회술) 수술, 2005년 폐 질환 수술, 2010년 관상동맥 확장을 위한 스텐트 수술을 받았다. 고지방 식품을 즐겼던 그는 잦은 병치레 끝에 2010년부터 채식주의자로 식단을 바꿨다.

[이투데이/조성진 기자(csjjin2002@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