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헝다 등 中 부동산 경착륙 가능성에 크레딧 금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이호 기자] 헝다 등 중국의 부동산 경착륙 가능성에 크레딧 등 채권시장 금리가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아시아 시장에 대한 불안감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김상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6일 보고서를 통해 "중국 부동산 문제가 커질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보지만 최근 헝다의 해외채권자들의 반응에서 볼 수 있듯이 이미 끝난 게임을 가지고 자기들끼리 희망 회로를 돌리고 있는 모습은 애처로울 지경"이라며 "중국 정부의 부동산 구조조정에 대한 의지는 단호해 보이며 그 과정에서 헝다처럼 대형기업들마저 정책당국이 정한 기준을 맞추지 못 할 경우 시장에서 퇴출되는 것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헝다 이외에도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채무 불이행이 속속들이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중국 옆에 있는 우리나라가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의 경우 부동산 버블과 관련된 신용공급의 매개체가 지방정부와 부동산 개발업체였다"며 "따라서 기업과 지방정부의 부채가 증가하는 결과를 낳았고 지방정부는 어쩔 수 없기에 기업에 대한 압박을 통해 관련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반면 한국은 부동산과 관련된 신용창출의 매개체는 다름 아닌 일반 가계였다"며 "한국 가계부채의 증가속도는 이례적으로 빨랐고, 부동산과 관련된 구조조정이 발생 시 일차적인 부담은 가계에 귀속되게 되어 있는 상황에서 아직 거시 건전성을 걱정할 정도의 상황은 아니지만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 헝다사태가 꼬일 경우 관련 불똥이 한국에 튈 수 있다고 걱정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고 판단했다.

number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