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텔 들어가 열리는 객실 없나 확인하고 음란행위 한 20대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관악구의 한 모텔 건물에 몰래 들어가 객실 문이 열려있는지를 확인한 뒤 열리는 객실이 없자 복도에서 음란행위를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날 20대 남성 A씨를 주거물침입죄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A씨는 전날 오전 3시쯤 관악구의 한 모텔에 투숙객인 척 몰래 들어가 방문을 열어보며 잠기지 않은 방이 있는지 확인하고 문에 귀를 대 소리 등을 들으며 복도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의 수상한 움직임을 확인한 아르바이트생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비상구에 숨어 있던 A씨를 붙잡았다.

아르바이트생은 JTBC에 당시 모텔에는 70여명이 묵고 있었으며 혼자 투숙하는 여성분이 많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에게 공연음란죄 적용이 가능한 지 검토하고 있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