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방타운’ 윤혜진 “안과서 쌍꺼풀 수술…성형외과 의사도 돌이킬 수 없다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레리나 윤혜진이 쌍커풀 수술 사실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윤혜진의 해방 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날 메이크업을 배우러 온 윤혜진은 “평생 무대화장을 하고 살았다”며 “그게 너무 답답하고 싫어서 평소에 화장을 안 하고 다녔다. 그때는 맨 얼굴이어도 너무 실례가 되는 정도가 아니었는데 이제 내가 못 보겠다”며 메이크업을 배우는 이유를 설명했다.

윤혜진은 메이크업을 지우고는 “시작하기 전에 말하자면 눈 쪽이 망했다”며 쌍꺼풀 수술을 고백했다.

윤혜진은 “쌍꺼풀 수술을 아주 어릴 때 안과에서 했다. 그때 엄마가 성형외과를 몰라서 그냥 동네 안과에서 한 거다. 그런데 너무 잘못했다. 성인이 된 후 성형외과에 갔더니 의사가 ‘처음에 너무 망쳐놨기 때문에 돌이킬 수 없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해방타운’ 방송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