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업은행, "중도상환주수료 일시 면제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기업은행이 중도상환수수료를 일시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실수요자들의 대출부담을 덜기 위해서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지난 16일 국정감사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에게 "중도상환수수료의 존재 이유는 은행에서 계획한 만큼의 자금 수요가 없을 경우 발생하는 리스크를 고객에게 지우기 위한 것”이라며 “지금은 대출 수요가 넘치는데 정책금융기관으로서 기업은행이 적극적으로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종원 행장은 "전체적인 총량을 관리하는 하에서 일부 상환이 가능한 사람에 대해 갚을 수 있는 유인을 주고 (상환한) 자금을 다른 부분에 쓸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