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평균 매매가 11억…서울 집값 여전한 '고공행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평균 매매가 11억…서울 집값 여전한 '고공행진'

[앵커]

평균 상승 폭이 좀 줄고 일부 지역에 하락세가 나타났지만, 서울 집값 상승세가 꺾인 건 아닙니다.

금융당국의 고강도 대출 규제와 매물 감소로 최근 매수 심리가 위축됐어도, 시장 안정을 말하기는 힘든 상황인데요.

최지숙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 최근 매매가가 직전 거래 대비 1억원 넘게 떨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