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붙는 OTT 시장

'마이네임' '인사이드 르윈' '레미제라블'…주말의 넷플릭스·왓챠 신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넷플릭스 신작 '마이네임'과 '더 포가튼 배틀' 등이 15일 공개됐다. 왓챠에서는 뮤지컬 영화 '레미제라블'부터 SF 판타지 로맨스, 첩보물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만날 수 있다.

◆ 한소희와 김진만 감독의 만남 '마이네임'…넷플릭스 오리지널 라인업 풍성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마이네임' [사진=넷플릭스] 2021.10.15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최대 마약 조직 동천파의 언더커버가 된 지우는 경찰에 잠입한다. 기꺼이 괴물이 되어 복수를 향해 한 걸음씩 다가가는 지우는 범인을 찾아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까? 한소희와 박희순, 안보현이 출연하며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의 김진민 감독이 긴장감 넘치는 액션 누아르를 완성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너의 모든 것 시즌3' [사진=넷플릭스] 2021.10.15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너의 모든 것 시즌3'의 위험한 사랑꾼 조가 돌아왔다. 러브와 결혼해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된 조, 두 사람은 새 출발을 꿈꾸며 캘리포니아 북부의 마드레 린다로 이사한다. 남편과 아버지로서, 가정에 최선을 다하기로 결심한 조에게 생각보다 빠르게 위기가 찾아온다. 그는 자꾸만 옆집에 살고 있는 이웃에게 관심이 가고 남편의 속을 훤히 꿰고 있는 러브는 그가 흔들리는 걸 눈치챈다. 사랑하는 사람을 손에 넣기 위해 치밀하게 쟁취했던 그가 그렇게나 사랑했던 아내에게서 벗어날 수 있을지 '너의 모든 것'에서 공개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더 포가튼 배틀' [사진=넷플릭스]2021.10.15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영화 '더 포가튼 배틀'은 제2차 세계대전 막바지, 네덜란드를 탈환하려는 연합군과 독일군의 대치 상황에서 세 남녀의 선택을 담은 작품이다. 1944년 11월, 물에 잠긴 네덜란드의 발헤런 섬에서 수천 명의 연합군 장병들이 독일군에 맞서 싸운다. 네덜란드 출신의 독일군과 영국 공군 소속 글라이더 조종사 그리고 어쩔 수 없이 레지스탕스 활동에 가담하게 된 여성, 격렬한 전투만큼이나 세 젊은이의 운명도 복잡하게 뒤얽힌다. 전쟁의 포화 속에서 오직 자유를 위해 일생일대의 선택을 하게 된 이들이 오랜 전쟁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디바' [사진=넷플릭스] 2021.10.15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됐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세계 정상의 다이버 이영은 동료이자 오랜 친구인 수진이 부진을 겪자 함께 싱크로나이즈에 출전하기로 한다. 어느 날, 이영과 수진은 교통사고를 당하고 일주일 만에 깨어난 이영은 수진이 실종됐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날 이후 이영은 수진의 환각과 환청에 시달리고 능숙하게 해내던 다이빙마저 힘겨워진다. 신민아, 이유영이 출연했으며 최고가 되기 위해 아름답게 추락하는 사람들의 욕망이 불러올 결말을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뮤지컬부터 SF 판타지, 로맨스까지…다양한 장르 맛집 왓챠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사진=왓챠] 2021.10.15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왓챠가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를 익스클루시브로 선보인다. 일명 '서커스'라 불리는 영국 비밀정보부의 본부에 수년 전부터 침투해있던 이중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한 치밀하고 숨 가쁜 추리를 그린 엘리트 스릴러 영화다. 주인공 조지 스마일리와 동료들 간의 치밀한 심리전이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게리 올드만, 콜린 퍼스,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하디, 마크 스트롱, 스티븐 그레이엄 등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 스파이 소설의 대가 존 르 카레의 촘촘한 스토리 전개로 개봉 당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올해 개봉 10주년을 기념해 4월에 재개봉하기도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업사이드 다운' [사진=왓챠] 2021.10.15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사이드 다운'은 짐 스터지스와 커스틴 던스트 주연의 SF 판타지 로맨스 영화로, 위와 아래가 거꾸로 상반된 두 행성이 태양을 따라 공전하며 정반대의 중력이 존재한다는 참신한 설정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하부 세계의 아담과 상부 세계의 에덴의 러브 스토리를 그린다. 두 세계가 가장 가까이 맞닿은 비밀의 숲에서 우연히 만난 두 사람은 강한 끌림을 느끼지만, 사는 곳의 중력이 달라 자신이 속한 세상을 벗어나 만날 수가 없다. 천재성을 지닌 아담은 특별한 물질을 개발해 에덴을 찾아가지만, 국경수비대에게 발각돼 추격당하기 시작한다. 만날 수 없어 애틋한 연인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와 함께 SF 영화다운 다채로운 상상력이 돋보인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레미제라블' [사진=NBCU] 2021.10.15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5년 런던 초연 이후 꾸준히 전 세계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명작 뮤지컬 <레미제라블>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아름다운 음악 선율과 어우러진 배우들의 생생한 연기는 관객들에게 분노와 용서, 사랑, 정의, 희망, 열정 등 다채로운 감정들을 고스란히 전하며 뮤지컬과는 또 다른 감동을 만들어냈다. 휴 잭맨, 러셀 크로우, 앤 해서웨이, 아만다 사이프리드, 에디 레디메인 등 쟁쟁한 주연 캐스팅만큼 화려한 수상 이력을 자랑한다.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과 제70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각각 3관왕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 모든 면에서 성공을 거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인사이드 르윈' [사진=Studiocanal] 2021.10.15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66회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작인 '인사이드 르윈'을 왓챠 독점으로 만나볼 수 있다. 코엔 형제의 첫 음악 영화로 포크 음악이 흐르는 1960년대 뉴욕의 겨울, 빈털터리 무일푼 뮤지션 르윈의 7일간의 음악 여정을 그린다. 듀엣으로 노래하던 파트너는 자살하고, 솔로 앨범은 팔리지 않는 등 점점 버거워지는 현실은 르윈이 꿈을 포기할지 고민하던 중 유명 음악 프로듀서인 버드 그로스맨이 주최하는 오디션을 위해 시카고로 간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파고'등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코엔 형제는 '인사이드 르윈'으로 이전의 스타일을 탈피해 따뜻하고 연민 어린 시선이 돋보이는 영화를 완성해 주목받았다. 영화 말미 엔딩크레딧에서 흐르는 밥 딜런의 미공개 곡 'Farewell'도 놓칠 수 없는 묘미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