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글맘' 채림, 아들 위한 극한 육아..갯벌에서 생고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채림 인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림이 아들과 함께 갯벌을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16일 배우 채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 힘들었던 이번 갯벌…너희들만 즐거웠다면 만신창이어도 괜…찮…어 #내가키운다"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채림은 아들을 데리고 갯벌을 방문해 조개를 캐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 갯벌에서 무척 고생했지만 아들의 행복한 표정을 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채림은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현재 JTBC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 내가 키운다'에 출연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