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산업은행 회장 “대장동 폭리 흔히 있는 일”…위원장까지 지적하자 “이론적으로 얼마든 가능하다는 취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잘못 예단할 수 없다” 국감서 답변

세계일보

이동걸 산업은행장.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국정감사장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의 '폭리'를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말해 도마에 올랐다.

이 회장은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한 어떤 소회를 갖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의 질문에 "금융기관, 금융산업에서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답변했다.

이어 "수익이 조금만 올라도 2천억∼3천억원이 더 날 수밖에 없는 구조이고, 그러면 지분율이 작은 그 보통주의 경우에는 그게 천문학적 이익이 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대장동 개발이 '도둑질' 또는 '도둑개발'이라는 여야 의원의 판단에도 동의하지 않았다.

국민의힘 소속 윤주경 의원이 '1천154배나 되는 수익을 올린 대장동 개발사업이 도둑질이냐 아니냐'고 묻자 이 회장은 "예단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수긍하지 않았다.

과도한 수익이 정상적, 상식적이냐는 윤 의원의 질타에도 이 회장은 "전체적인 사업수익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약간만 수익이 늘어나도 총규모는 늘어나고, 여기서 자본이 굉장히 작기 때문에 레버리지는 굉장히 커질 수 있는 구조이고, 그대신 리스크도 크기 때문에 결국 리스크와 수익의 트레이드오프로 봐야 한다"고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대장동 폭리에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허탈해한다는 지적에도 이 회장은 "이렇게 효과가 나왔다는 것 자체만으로 예단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일방적으로 제 의견을 강요하지 말라"고도 했다.

이어 "금융전문가로서 보기에 모든 것은 자금을 추적하면 다 나온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결국, "적어도 이 회장이 그렇게 말씀 안 하실 것으로 기대하고 이 질의를 했다"며 실망감을 표현했다.

이 회장의 인식에 여당 의원도 문제를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폭발적 불로소득이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답변한 것은 금융기관 속성만 강조하면 그렇게 된다. 확정수익만 확보하면 난 모르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도둑설계가 불가능하게 하는 고민을 깊이 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윤재옥 정무위원장도 개입, 이 회장 발언의 심각성을 지적하면서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건 아니라고 다시 정확히 말하라"며 정정 기회를 부여했다.

이 회장은 그제야 "이론적으로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지 현실세계에서 자주 나타난다는 취지로 말씀드린 것은 아니다"며 수습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